3,004,395 th visitor since 2017.2.1 ( Today : 396 )
갤러리
No. 1473
Subject. 2022년 7월 동하와의 LA 여행 5일차
Date. 2022-07-27 16:07:38.0 (121.134.199.74)
Name. swindler
Category. 내 삶의 주변들
Hit. 39
File. IMG_9243.JPEG   




이 날은 아무런 계획 없이 동하와 자유여행.
결론적으로 사이언스센터, 자연사박물관, 한인식당 정도




이걸 뭐라고 부르지,
지구로 귀환하면서 우주비행사들이 타고 돌아오는 캡슐?




동하도 관심을 가지고 꽤 많은 사진을 찍고 있다.




영어로 command module 이라고 되어 있네.




이 바닥으로 대기권을 뚫고 돌아왔다는 말이겠지?





Viking Lander
왠지 저 놈은 모형같이 보이네.





엔데버호 사진 앞에서.




바퀴를 직접 만져봐도 된다고 써 있다.




진짜 엔데버 호.
뭔가 그럴싸하다.




여긴 자연사 박물관




이것도 무슨 공룡 뼈 모형?




한인식당 가서 처음으로 한식을 먹음.
전날 투어 가이드가 알려준 '길목식당'
맛집이다.
알고보니 도교수가 14년전인가 갔었다고 한다.
식당은 40년 됐다던가.





이 집의 인기메뉴, 동치미 국수.




맛있긴 한데, 이 집을 다음날 또 갈줄은 몰랐다 ㅋ





바로 옆에 한인마트가 있다고 해서, 이것저것 사러 갔는데,
엄청 크긴 한데, 식재료만 판다.
우리가 생각하는 대형마트랑은 좀 다르다.
그래서 결국 충전케이블 같은거 못 사고, 옆에 있는 조그만 가게에서 양말은 하나 사왔다.

이 날은 잘 몰랐는데, 다음날 가보니
이 동네 좀 위험하다고 ㅋㅋ





드디어 우리의 일행 김박사가 도착했다.

참고로, 이거 직전에 동하를 동우네 집에 데려다주고 왔다.
이날 동하는 동우네 집에서 누나들과 잠들었고,
동우는 우리 방에서 잤다 ㅋ





셋이서 갔던 일본 식당.
천하의 김박사도 미국의 일본식당에서는 주문을 잘 못한다.
무지 비싸다.





이것도 비싸.




결국 간단히 먹고, 호텔방에서 2차를...
소맥과 안주들...

그나마 소주는 이 날만 마셨던 것 같다.

다음날 아침에, 동우가 집에갔다가 출근하면서 동하를 호텔에 데려다주고 갔다.

그러고보니, 이 날만 편하게 술 마셨네 ㅎ




[바로가기 링크] : http://coolx.net/board/gallery/1473/0






Name
Password
Comment
Copyright © 1999-2017, swindler. All rights reserved. 367,611 visitor ( 1999.1.8-2004.5.26 ), 2,405,771 ( -2017.01.31)

  2HLAB   2HLAB_Blog   RedToolBox   Omil   Omil_Blo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