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04,343 th visitor since 2017.2.1 ( Today : 344 )
갤러리
No. 1474
Subject. 2022년 7월 동하와의 LA 여행 6일차
Date. 2022-07-29 10:14:54.0 (121.134.199.74)
Name. swindler
Category. 내 삶의 주변들
Hit. 40
File. IMG_9283.JPEG   




이 날은 원래 아무 계획이 없던 날이었고,
김박사와 동하와 함께 시티투어를 할까 했던 날이다.

역시 여행은 계획대로 되는게 아니다.
어쨌거나 Farmers Market와 The Grove Mall 인가 잠시 다녀오긴 했다.



어제 LA로 온 김박사는 피곤한지 시체처럼 쓰러져 있었다.
그래서, 오전에는 동하와 같이 수영장에서 또 시간을 보냈다.

멕시칸으로 보이는 애가 와서 같이 조금 놀긴 했는데,
동하가 생각보다 대화를 못 해서 물어봤더니,
어린애 영어를 너무 빨리 말해서 못 알아듣겠다고 ㅎ



여기서 한 4번은 놀았나 모르겠다.
방해하는 사람도 없고 좋긴 하다.



점심때쯤 김박사가 일어나서 같이 밥 먹으러 가는데,
어제 갔던 골목식당을 또 가자고 ㅋ

그나마 어제보다 사람이 한명 늘어난 덕분에
갈비 말고 등심도 시켜 먹었다.

고기는 거의 동하가 다 먹고,
김박사는 동치미 국물만 마시고,,,

근데, 동하도 이틀 연속은 좀 아닌 것 같다고.



파머스 마켓에 가서 아이스크림 하나 사 먹고 왔다.
여기가 과연 유명한 관광지가 맞는지는 의문이다.
한국사람의 비율이 너무 높다. 아마도 한국에만 유명해진 곳이 아닐까.
그리고 우리가 갈만한 곳은 아니었다는 결론.

그래도 뭐, 다른데라도 큰 감동을 줬을 것 같지는 않다.
결론적으로 우리는 Hollywood 에도 한번 안 가봤다 ㅋ



오후에 도교수가 합류해서, 드디어 완전체가 되었다.
동우 집에서 다시 BBQ
다같이 처음이자 마지막으로 술을 마셨다.



동우네 가족이 준비해준 여러 음식들.
덕분에 맛있게 잘 먹고,
굴러다니는 와인병과 함께
우리의 마지막 밤은 깊어져 갔다 ㅋ



사진은 없는데, 이날 꽤 많은 일이 있었다.

길목식당 -> 파머스마켓 갔다가 돌아오는 길에,
내일 받아야 할 코로나 검사에 대해서 알아보기 시작.

일단 한국사람이 하는 곳은 신속항원 50$, 예약 필요 없고, 여러모로 가장 스피디하게 처리 될듯.

호텔에서 가장 가까운 검사소는 신속항원이 1인당 125$, 그리고 일처리가 늦을 것으로 생각됨.

숙소로 돌아오는 길에 rite-aid 에 들러서 김박사가 직접 물어봤더니,
여기는 오로지 Driver thru 만 한다고,

동하가 피구공을 사야한다고 TARGET에 들렀는데,
거기서 다시 김박사가 코로나 검사에 대해서 문의했는데, 여기는 안 한다고 했던가 모르겠다.


결론적으로 피구공은 사왔다.
누나들과 피구를 하겠다는 집념이 대단.

누나들이 피구공이 없다고 자기네가 산다고 했는데,
동하가 혹시나 하는 마음에 자기가 사 버린 것이다.




[바로가기 링크] : http://coolx.net/board/gallery/1474/0






Name
Password
Comment
Copyright © 1999-2017, swindler. All rights reserved. 367,611 visitor ( 1999.1.8-2004.5.26 ), 2,405,771 ( -2017.01.31)

  2HLAB   2HLAB_Blog   RedToolBox   Omil   Omil_Blo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