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04,961 th visitor since 2017.2.1 ( Today : 74 )
My Life...
No. 36
Subject. 비열한 거리
Date. 2006-10-22 20:39:27.0 (211.32.31.37)
Name. x
Category. i Life
Hit. 1219
File. E0932-00.jpg   




가끔 출/퇴근길에 차에서 보던 드라마 말고
영화를 본지는 참 오랜만이다.

극장에라도 한번 가줘야 되는데,
안 가기 시작하다보니 그것 또한 왜 그렇게 내켜지지 않는지 모르겠네.

그래도 여유가 좀 생긴 주말 퇴근길에 DVD를 한편 빌려서
정리할거 다 정리하고 편안한 마음으로 비열한 거리를 보기 시작했다.

영화에 대해서는 뭐 그다지 할말이 없다.
오랜만에 봤다는 느낌보다 강렬한 뭔가를 못 받아서 그런가 보다.


'우리형'의 결말 이후로
왠지 슬퍼지는 결말들이 그다지 내켜지지 않는다.

아주 우울한 기분에 빠질때는 유쾌하기만 한 뭔가가 자꾸 보고싶어진다.

그런 류의 작가나 감독을 많이 알면 좋으려만
그다지 알지 못하는것 같다.

영화를 다 본 다음날,
할일은 별로 없으나 정신없는 하루가 또 지나가려고 한다.

오랜만에 비도 내리고,
쓸쓸한 하루가 끝나가는건가...

[바로가기 링크] : http://eye.wingkie.com/gate.jsp?url=http%3A%2F%2Fcoolx.net%2Fboard%2Freadnew.jsp%3Fdb%3Dblog%26num1%3D36%26num2%3D0






MonSteR 저는 이영화 잼나게 봤는데.ㅡㅡ;; CJ에서 한반도를 밀어줘서 망한 영화라고 알고 있습니다. 흥행할 정도로 괜찮았는데.. 이거 스큭린 올린지 얼마안되서.. 배급사인 CJ에서 한반도를 올렸다더군요.ㅡㅡ;; 2006-10-25 03:31
Name
Password
Comment
Copyright © 1999-2017, swindler. All rights reserved. 367,611 visitor ( 1999.1.8-2004.5.26 ), 2,405,771 ( -2017.01.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