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17,822 th visitor since 2017.2.1 ( Today : 585 )
자유게시판 - New List Style
No. 2318
Subject. 친구의 글.
Date. 2013-09-10 10:20:51.0 (211.36.27.3)
Name. swindler
Hit. 3093
File.
대학교때 한때 동거를 했던 친구가,
페북에 상당히 우울한 글을 남겼다.

원래 좀 무거운 주제에 대해서는 댓글을 잘 남기지 않으려고 하는데,
뭐라도 한자 적고 싶어서 간단히 남겼다.

근데, 친구의 글을 보고 있자니,
과연 나는 잘 살고 있나는 의문이 들기 시작...

집에서의 생활에는 별 문제가 없다.
(자주 늦게 들어가는 것 빼고는)

근데, 정말 '일'을 잘 하고 있는 것인가에 대한 의문이...

최근에 여러모로 루즈해졌음이 느껴지는데,
좀 정신을 차릴 필요가 있다고 본다.


[바로가기 링크] : http://coolx.net/board/coolx2004/2318/0



Name
Password
Comment
Copyright © 1999-2017, swindler. All rights reserved. 367,611 visitor ( 1999.1.8-2004.5.26 ), 2,405,771 ( -2017.01.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