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579,376 th visitor since 2017.2.1 ( Today : 262 )
자유게시판 - New List Style
No. 2394
Subject. 특이하게 살기.
Date. 2016-12-28 10:04:24.0 (121.78.49.66)
Name. swindler
Hit. 2148
File.
내가 좀 특이하게 살았냐고 묻는다면,
딱히 그렇다고 대답하기는 어려울 것 같은데,
그렇다고 아주 평범하지는 않았다는 생각도 든다.

문제는 특이하냐 아니냐의 문제가 아니라,
의도적이냐 아니냐인 것 같다.

뭐 의도적으로 특이하게 사는거라면, 그 자체가 특이하지 않다는 반증이 아닐까 싶기도 하고,

이걸 드러내는 것들이 마음에 안 들 뿐이다.
굳이 그러지 않아도, 시간이 지나다 보면 알게 될거고, 모른다고 해도 또 어떤가 싶다.

시간이 흘러가는 것을 당연히 막을 수 없으니, 거기에 적응하는 것도 필요할 텐데
어쩌면 미래보다 과거에 대한 생각이 더 많은 건 아닌지?

남들도 다 그런건가 ㅎㅎ

[바로가기 링크] : http://coolx.net/board/coolx2004/2394/0






Name
Password
Comment
Copyright © 1999-2017, swindler. All rights reserved. 367,611 visitor ( 1999.1.8-2004.5.26 ), 2,405,771 ( -2017.01.31)

  2HLAB   2HLAB_Blog   RedToolBox   Omil   Omil_Blo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