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58,514 th visitor since 2017.2.1 ( Today : 460 )
자유게시판 - New List Style
No. 2509
Subject. 사회
Date. 2020-10-12 17:43:46.0 (121.134.199.74)
Name. swindler
Hit. 16
File.
중학교때였나.
'사회'라는 과목이 있었다.

첫 시간, 선생님이 칠판에 '社會' 를 쓰고 나서,
사람들이 같이 살아가는 것이라고 했다.
혼자서는 살아갈 수 없다고...

그때도 솔직히 안 와닿기는 했다.
왜 꼭 같이 살아야 하나.

언젠가부터 '같이'라는 단어를 참 싫어하게 된 것 같은데,
날이 갈수록 더 심해지는 것 같다.

얼마전 병원 다녀오고나서 더 심해진듯.

'같이' 안 하고, '혼자' 오롯이 할 수 있는 일이 거의 없겠지만,
그런일이 나에게 맞지 않나 하는 생각도 든다.




[바로가기 링크] : http://coolx.net/board/coolx2004/2509/0






Name
Password
Comment
Copyright © 1999-2017, swindler. All rights reserved. 367,611 visitor ( 1999.1.8-2004.5.26 ), 2,405,771 ( -2017.01.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