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73,871 th visitor since 2017.2.1 ( Today : 731 )
갤러리
No. 1448
Subject. 2018년 8월 제주여행
Date. 2018-09-12 10:41:57.0 (59.29.233.1)
Name. swindler
Category. 내 삶의 주변들
Hit. 703
File. IMG_2330.jpeg   




어디에도 가고 싶지 않다는 동하를 겨우 설득하여 그나마 가까운 제주도로 여행.




도착하자마자 갔던 고기국수집.
흔히 말하는 3대 고기국수집은 아니고, 말 그대로 현지인만 갈 것 같은 뒷골목에 있는 허름한 식당이다. 개인적으로 그냥 3대 국수집이 낫지 않나 싶다.



엔씨 컴퓨터 박물관인가. 생각보다 사람이 엄청 많다.
이건 apple II


내가 처음 사용하던 컴퓨터인데, 아쉽게도 버전이 조금 다르다.
내가 가졌던 버전은 이것보다 초기버전인데, 아쉽게도 그 제품이 없네.



동하가 제일 맛있다고 주장하는 돌하루빵인가...
모양만 다른 빵도 있는데, 맛이 다르다고...


그 유명한 포도호텔 우동.
23,000원이었나...
우리 가족 모두, 예전 맛이 아니라고 실망함 ㅎㅎ



그래도 돼지고기 한번 먹어보겠다고 칠돈가에..
사람 엄청 많고, 다 구워줘서 편하긴 하지만...맛도 있는데,
갔다와서 동네에서 갔던 하남돼지집이 더 맛있는 느낌.






금능에서 아침 먹으러... 뭐 soso



동하가 먹겠다는게 없어서 본의 아니게 해물라면을 먹었음.
개인적으로 해물라면은 누가 끓여도 그 맛이 난다고 생각함.






동하가 돼지국밥 파는 집을 봤다고 가야 된다고 주장.
돼지국밥이 부산과는 스타일이 좀 다르다. 냄새가 많이 남. (조리를 잘못한게 아니라, 원래 이런 스타일인듯.)
비빔국수는 비빔국수맛이고, 족발은 족발맛이 남.




정석항공관에 1시간이나 차 몰고 갔었는데, 임시휴장이라네.
먼 곳에 갈때는 미리 전화해야 된다는 경험치를 획득함.
그나마 바로옆에 말타는 곳이 있어서, 동하 태워줌.
혼자서 저렇게 타보기는 처음인듯.
냄새 많이 난다고 별로 안 좋아함.




동하가 제일 좋아하는 호텔 수영장.
그냥 저기서 쭉 놀았음. ㅋㅋ




이 집은 한 3-4번 넘게 가 본 것 같은데,
괜찮음. 근데, 이제는 별로 가고 싶지 않네 ㅎㅎ


이제 진짜 제주도는 그다지 가고 싶지 않고, (몇년동안 너무 많이 감.)
그냥 수영장 잘 되어 있는 근처 호텔 가는게 나을듯.



[바로가기 링크] : http://coolx.net/board/gallery/1448/0



Name
Password
Comment
Copyright © 1999-2017, swindler. All rights reserved. 367,611 visitor ( 1999.1.8-2004.5.26 ), 2,405,771 ( -2017.01.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