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58,150 th visitor since 2017.2.1 ( Today : 43 )
My Books...
(전체 : 1456)
2021년 (59권)
소설 46권 78.0%
기타 4권 6.8%
시/에세이 3권 5.1%
과학 3권 5.1%
인문 2권 3.4%
경제/경영 1권 1.7%
2020년 (108권)
소설 57권 52.8%
경제/경영 23권 21.3%
컴퓨터/IT 7권 6.5%
기타 6권 5.6%
인문 4권 3.7%
시/에세이 4권 3.7%
자기계발 3권 2.8%
과학 2권 1.9%
정치/사회 1권 0.9%
역사/문화 1권 0.9%
전체 (1456권)
소설 760권 52.2%
컴퓨터/IT 177권 12.2%
경제/경영 154권 10.6%
시/에세이 137권 9.4%
기타 83권 5.7%
자기계발 68권 4.7%
과학 28권 1.9%
인문 28권 1.9%
정치/사회 20권 1.4%
역사/문화 1권 0.1%
No : 1456
제목 : 다시, 책으로
분류 : 인문
저자 : 매리언 울프
역자 : 전병근
출판사 : 어크로스
Rating :
구입일 : 2021-04-18

내가 어릴때 처음 PC라는게 등장하여, 빠르게는 초등학생때부터,
늦게는 대학생부터 컴퓨터를 접한 세대를 경험했다.

언젠가부터 스마트폰이 보급되어, 지금 아이들은 내가 어릴때와는 전혀 다른 경험을 하면서
살아가고 있다. 긍정적으로 보자면, 요즘 아이들은 예전과 비하여 휠씬 많은 정보를 접하면서
자라고 있다.

이 시대의 부모라면 누구나 아이들이 접하는 스마트폰에 대한 걱정을 안 할 수가 없는데,
그런 와중에 아이들이 '책'과 친하게 지내는 걸 싫어하는 부모가 있을까?

'인류는 책을 읽도록 태어나지 않았다'고 주장한 '매리언 울프'가 다시 한번 우리의 읽는 뇌에 대해
이야기한 책이다.

결론을 쉽게 내릴 수는 없지만, 책은 그 나름대로의 의미를 지닌다고 생각된다.
자녀 교육에 있어서 정답이 없는 것처럼, 이 책도 간단하게 결론을 내리고 있지는 않지만,
책에 대해서 진지하게 생각해 볼 기회로 삼기에 괜찮은 책이다.


No : 1455
제목 : 일곱 번 죽은 남자
분류 : 소설
저자 : 니시자와 야스히코
역자 : 이하윤
출판사 : 북로드
Rating :
구입일 : 2021-04-07

미스터리 소설중에 워낙 유명한 작품인데, 이번에 접했다.

갑자기 어느날 같은날이 아홉번 반복되는 주인공. '반복함정'이라고 했던가.
지금까지는 큰 사건이 있는 경우가 없었는데, 새해에 할아버지가 돌아가시는 사건이 발생하고,
이 날이 계속 반복된다.

사건을 막기위해서 이런저런 시도를 하지만, 여전히 사고는 일어난다.

결말이 허무하다는 의견도 있었으나 나는 나름 괜찮았다.
1월 2일이 반복된줄 알았으나, 사실은 1월 3일이 반복된것이었고,
그러면 9번이 아니라 8번 반복되어, 주인공이 눈치챘어야 하는데,
하루가 어디로 사라져 버린 것인지.

흥미진진한 소설이다.
No : 1454
제목 : 백화의 마법
분류 : 소설
저자 : 무라야마 사키
역자 : 김현화
출판사 : 직선과곡선
Rating :
구입일 : 2021-04-04

얼마전 '무라야마 사키'라는 작가를 '오후도 서점 이야기'라는 소설로 처음 접했다.
'별을 잇는 손'이라는 후속편이 있어서, 그것도 접하고 이번에 세번째 접한 소설이다.

근데, 친숙하게도 무대가 같은 자매작 같은 내용이다.
50년동안 사랑받아온 백화점이 경영난에 처했지만, 그 사이에 추억을 만든 사람들,
그 추억을 간직하고 백화점에서 일하거나 찾아오는 사람들의 이야기.

큰 사건이 있지는 않지만, 잔잔한 감동의 이야기들이 펼쳐진다.
No : 1453
제목 : 미미상
분류 : 소설
저자 : 권정현
출판사 : 나무옆의자
Rating :
구입일 : 2021-03-28

혼불문학상, 현진건문학상 수상 작가 권정현의 신작 소설이다.

추운 날 우리는 얼마나 자주 미미상 앞을 서성였던가?
사실 미미상 이야기는 거의 등장하지 않는다.

갑자기 닥친 이별.
그 앞에 등장한 뼈라고 해야 할지 골이라고 해야 할지.

작가는 '십우도'를 보고 이를 소설로 풀어보리라 생각하고 작품을 썼다고 하는데,
상원사의 대웅전 십우도에 대해서 잘 몰라서 그런것인지,
잘 이해가 되지 않았다.
No : 1452
제목 : 마음이 쉬어가는 곳 벙커
분류 : 소설
저자 : 추정경
출판사 : 놀
Rating :
구입일 : 2021-03-27

창비청소년문학상 수상 작가인 '추정경'의 가장 따뜻한 소설이라고 한다.
한강 다리 밑 숨겨진 공간 '벙커'
현실에 존재는 하는 곳인가?

요즘 청소년 소설을 몇권 접했더니, 확실히 왕따나 악플 같은 주제가 자주 등장한다.
피해자였다가 가해자가 된 아이,
근데 알고보면 아이가 바뀐 것인지? 다른 아이의 내면에 들어간 것인가?
좀 헷갈리는 내용이다.
No : 1451
제목 : 회색인간
분류 : 소설
저자 : 김동식
출판사 : 요다
Rating :
구입일 : 2021-03-21

최근에 접한 김동식 작가의 대표적인 소설집이다.
그동안 없던 작가, 오늘의 유머 게시판에서 많은 이들의 호응을 얻다가 본격적으로 소설가가 되었다.

최근 너무 많은 작품을 접했는지,
이제 소재가 비슷하다는 느낌이 든다.

당분간 김동식 작가를 좀 쉬어야겠다.
No : 1450
제목 : 넥스트 액터 고아성
분류 : 기타
저자 : 백은하, 고아성
출판사 : 백은하 배우연구소
Rating :
구입일 : 2021-03-21

국내 최초 배우 전문 연구소 '백은하 배우연구소'에서 기획한
차세대 배우 프로젝트 '넥스트 액터 NEXT ACTOR' 시리즈의 두번째 책이라고 한다.
첫번째로는 배우 '박정민'편이 있었는데, 아직 보지 못했다.

고아성이라는 배우는 '괴물', '설국열차' 를 통해서 접했고,
최근에는 '삼진그룹 영어토익반'이라는 영화도 봤었다.

한번씩 배우의 인터뷰 등 배우에 대한 지식을 가지고 작품을 접하는 것도 괜찮아 보인다.
No : 1449
제목 : 별을 잇는 손 - 오후도 서점 두번째 이야기
분류 : 소설
저자 : 무라야마 사키
역자 : 류순미
출판사 : 클
Rating :
구입일 : 2021-03-21

얼마전 '오후도 서점 이야기'라는 책을 읽고 나서, 후기에 열린 결말에 후속편이 있지 않을까 했었는데,
역시나 있었다. 이 책이 바로 '오후도 서점 이야기'의 후속편이다.

작가의 말에 따르면, 처음부터 후속편을 썼었다고 한다.
오후도 서점 이야기가 서점대상 수상을 했었는데, 서점 이야기이기 때문에 좀 더 좋은 평을 받은 것이 아니라,
충분히 수상을 할만한 작품이라고 생각했다.

사고와 오해로 오랫동안 일하던 긴가도 서점을 그만두고 우연히 한적한 마을의 작은 서점 오후도에서
일하게 된 주인공 잇세이.
그 뒷 이야기들이 펼쳐진다.
No : 1448
제목 : 취미는 악플, 특기는 막말
분류 : 소설
저자 : 김이환 외
출판사 : 생각학교
Rating :
구입일 : 2021-03-21

왕따, 악플 이런 단어들이 내가 어릴때는 없던 단어들인데, 언젠가부터 사회의 심각한 문제가 되고 있다.

'잊지 마. 네 '말'이 누군가에겐 '칼'이 될 수도 있다는 걸.'

'취미는 악플, 특기는 막말' 이라는 제목처럼 무심코 행해지는 언어폭력이 만들어낸 문제들을 다루고 있다.

젊은 작가 5인이 '말'에 관한 5가지 시선으로 이야기를 풀어가고 있다.
No : 1447
제목 : 목숨을 팝니다
분류 : 소설
저자 : 미시마 유키오
역자 : 김난주
출판사 : 예문아카이브
Rating :
구입일 : 2021-03-20

특이한 제목에 이끌려 책을 빌렸는데,
역자가 '김난주' 씨다. 얼마전, 역자이름만 보고 책을 골랐던 지라 반가웠는데,
작가 또한 미시마 유키오로 상당히 유명한 사람이다.
극우라는 점이 국내 독자들에게 인기를 끌지는 못하지만,
나는 그의 작품 '금각사'를 충격적으로 읽었던 기억이 있다.

자살에 실패한 뒤, 목숨을 파는 광고를 하기 시작했다.
상당히 기발하고 흥미진진했는데, 왠지 결론에서 조금 김이 빠지는 느낌이다.
No : 1446
제목 : 말장난
분류 : 경제/경영
저자 : 유병재
출판사 : 아르테
Rating :
구입일 : 2021-03-20

방송에서 유병재가 삼행시를 잘한다는 얘기를 듣긴 했는데,
책을 낼 줄이냐.

작가의글부터 목차까지 전부 삼행시처럼 구성되어 있다.

농담이 아닌 시로 돌아오다니,,,

말 이 시집이지,
장 난도 아니고,
난 그런 거 못 써요.

심심풀이로 읽을만하다.
No : 1445
제목 : 바다
분류 : 소설
저자 : 오가와 요코
역자 : 권영주
출판사 : 현대문학
Rating :
구입일 : 2021-03-20

'박사가 사랑한 수식'으로 유명한 일본의 대표 여성 작가 '오가와 요코'의 소설지비다.

결혼을 약속하고 여자친구의 고향집에 찾아가
가족들과 함께 식사를 하는데,
'명린금'이라는 악기를 연주한다는 동생.
바람이 불지 않으면 소리가 나지 않는다는데,,,

조금은 기묘한 이야기들이다.
No : 1444
제목 : 혼자라는 건
분류 : 소설
저자 : 오노데라 후미노리
역자 : 김난주
출판사 : 왼쪽주머니
Rating :
구입일 : 2021-03-17

오노데라 후미노리라는 작가를 우연히 처음 접했다.
알고보니 2019년 서점대상 2위 작품이라고 한다.

따뜻하고 잔잔한 이야기인데, 감동의 크기는 잔잔하지가 않다.
고등학교때 아버지가 돌아가시고, 3년후 갑작스럽게 어머니마저 돌아가시면서,
스무살의 나이에 혼자가 되었다.
2년반이나 남은 대학을 다닐 여건이 되지 않아, 학교를 중퇴하고 우연한 기회에 반찬가게에서 일하게 된 주인공.
일본의 '프리터'라는 것에 대해서도 조금 더 알게 되었고, 드라마틱한 전개가 없음에도 불구하고,
잠시도 책을 놓지 못하게 하는 작품이다.
No : 1443
제목 : 조선변호사 왕실소송사건
분류 : 소설
저자 : 정명섭
출판사 : 은행나무
Rating :
구입일 : 2021-03-14

얼마전 정명섭 작가를 알게 되어, 네번째 소설을 접하게 되었다.
그전에 접했던 '붕괴', '살아서 가야 한다' 등도 괜찮았는데, 지금까지 본 작품 중에서는 '조선변호사 왕실소송사건'에 가장 높은 점수를 주고 싶다.

조선시대의 변호사 외지부.
한때 잘나가는 외지부였다가 몰락해 선술집에서 일하고 있는 주인공 주찬학.
그에게 어느날 외딴섬에서 착취를 당하고 있는 세 명의 청년이 찾아온다.
그들의 억울함을 밝히기 위해서 도와주게 되는데,
몇년전 윤민수의 아버지와 같은 이유로 왔었던 사건, 그 사건의 중심에도 주찬학이 있었다.

목숨을 걸고서라도 이기게 해 주겠다는 주찬학의 약속이 이루어 질 수 있을 지?
몇년전 사건에서 그는 어떻게 된 것은지 흥미진진한 이야기가 펼쳐진다.
No : 1442
제목 : 혐오자살
분류 : 소설
저자 : 조영주
출판사 : CABINET
Rating :
구입일 : 2021-03-13

책이 좀 두꺼운 편이라,
며칠에 걸쳐서 읽을 생각으로 펼쳤는데,
첫 장부터 마지막까지 한 숨에 읽어버렸다.

그만큼 소설의 몰입감이 너무 크다고나 할까?
거의 마지막까지도 사건인지 아닌지조차 알 수 없는 상태였고, 마지막에 사건의 진상이 드러나지만,
마지막 한 페이지까지도 긴장을 늦출 수 없다.

게다가 최근에 읽은 조영주 소설의 '붉은소파' 주인공들이 등장해서 좀 더 친밀감이 느껴진 것 같다.
No : 1441
제목 : 정말 미안하지만, 나는 아무렇지도 않았다
분류 : 소설
저자 : 김동식
출판사 : 요다
Rating :
구입일 : 2021-03-11

김남우, 황치열, 홍혜화 이 이름들은 김동식 작가의 소설에 자주 등장하는 이름들이다.
심지어 이번 소설집에서 세명의 김남우가 등장하는 소설이 2편이나 있다.

왠지 같은 이름을 쓰다보니 더 친근해진 느낌이다.
미친 상상력, 유쾌한 풍자나 넘쳐나는 김동식의 소설을 읽고 나면 흥미진진하면서도
뭔가 깊은 생각을 하게 만든다.
No : 1440
제목 : 세 개의 잔
분류 : 소설
저자 : 도진기
출판사 : 시공사
Rating :
구입일 : 2021-03-07

도진기 작가의 최근소설로, 진구 시리즈의 다섯 번째 이야기이다.

해미가 떠나고 삶의 목표도 없이 살아가는 진구는 어느날 특이한 제안을 받는다.
역시 추리소설답게, 이 간단한 제안이 엄청난 사건에 휘말리게 하는데,
도저히 어디서부터 꼬인건지 알 수가 없다.

살인의 유죄판결이 거의 확실한 진구.
유일하게 도움이 될만한 고진 변호사조차 연락이 되지 않는다.

처음부터 끝까지 흥미진진하다.
언젠가 진구 시리즈는 처음부터 쭉 다시 읽어볼 생각이다.
No : 1439
제목 : 양심 고백
분류 : 소설
저자 : 김동식
출판사 : 요다
Rating :
구입일 : 2021-03-07

김동식 작가의 소설을 몇권 읽다보니, 이제 대충 작가의 스타일이 느껴진다.
도대체 이런 기상천외한 주제들을 어떻게 생각해 내는지 놀라울 따름이다.

첫 편인 '인간 평점의 세상'만 하더라도, 인간들에게 평점을 매기는 악마와,
1등 악마의 재치라고나 할까.

개인적으로 소설집을 별로 좋아하지 않지만,
김동식 작가의 소설집은 매편마다 유쾌하면서 흥미진지하게 쉽게 읽힌다.
No : 1438
제목 : 신의 로직 인간의 매직
분류 : 소설
저자 : 니시자와 야스히코
역자 : 김은모
출판사 : 한스미디어
Rating :
구입일 : 2021-03-07

요네자와 호노부 작가의 미스터리 소설 작가글에서
니시자와 야스히코의 '일곱 번 죽은 남자'라는 책을 추천하면서
이 작가를 처음 알게 되었다.

'일곱 번 죽은 남자'를 도서관에서 찾지 못하고, '신의 로직 인간의 매직'이라는 이 작품을 대신 빌려왔는데,
생각과는 조금 다른 느낌이었다.
다음에는 '일곱 번 죽은 남자'를 꼭 읽어볼 생각이다.

황야 한가운데 있는 '학교'에서 생활하는 기묘한 학생들의 기묘한 이야기.
상상의 울타리를 가뿐히 뛰어넘는 본격 이색 미스터리라고 하는데, 생각보다 흥미진지하지는 않았다.
No : 1437
제목 : 흑소 소설
분류 : 소설
저자 : 히가시노 게이고
역자 : 이혁재
출판사 : 재인
Rating :
구입일 : 2021-03-06

워낙 다작을 하는 히가시노 게이고라, 무슨 시리즈 같은게 너무 많지 않나 싶은데,

괴소 소설, 독소 소설에 이은 유머소설 시리즈 세번째 작품이라고 한다.
괴소 소설만 읽은 기억이 난다.

책 내용보다 오쿠다 히데오라는 작가가 이 책에 대해서 말한 내용이 재미있다.
"히가시노 게이고는 편집자의 아부에 쉽게 넘어가지 않는다. 쉽게 들뜨지 않는다. 항상 일정한 거리를 유지하며
냉철하게 사람을 바라본다. 그의 문장에는 편집자를 포함해 세상에 대한 불신을 보여 주는 표현이 곳곳에 숨어 있다."
Copyright © 1999-2017, swindler. All rights reserved. 367,611 visitor ( 1999.1.8-2004.5.26 ), 2,405,771 ( -2017.01.31)